유머114



유머조아 최신글

newspaper114



양심의 가책





남편 앞으로 생명보험을 들어놓고서는 내연남과 짜고서 남편을 독살한 여인을 경찰이 심문하고 있었다.
" 남편이 독이 든 커피를 아무런 의심 않고 꿀꺽 들이킬 때, 오랫동안 함께 해온 아내로서 조금도 양심의 가책도 받지 않았나 보죠..? "
" 조금 불쌍하단 생각이 든 적은 있어요~ "
경찰이 물었다.
" 그때가 언제였죠? "



" 커피 한 잔 더 달라고 했을 때요. "



(쩝쩝~)

덧글

댓글 입력 영역



유머나라

구글좌상단ad


애드젯

유머와 재테크